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나경원 "여당 의원들이 동양대 총장에게 직접 전화 걸어 압박"
[사진-전국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5일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동양대 총장에게 허위진술을 압박한 사실마저 드러났다"며 "정 교수를 당장 구속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논문 저자 관련 의혹도 모자라 표창장과 인턴증명서 위조 등 상상할 수 없는 위조 정황이 줄지어 터져 나오고 있다. 대표적인 증거인멸 시도"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여당 의원들이 동양대 총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압박했다고 한다. 우리 당은 즉각 해당 의원을 검찰에 고발하겠다"며 "기자들에게 '기레기'라고 하는 여당 대변인, 스스로를 고립시키는 그 어리석음에 조급증을 읽는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내일 열기로 한 청문회와 관련해서는 "조 후보자의 위법·위선·위험을 총정리해서 생중계로 보여드리는 사퇴 선고 청문회"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아름다운 언어로 세상을 훈계하면서 뒤로는 얼마나 추악하고 부도덕한 짓을 해 왔는지 보여드리겠다. 그의 '새치기 삶'을 드러내겠다"고 덧붙였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