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정동영 "제왕적 대통령제 폐단의 분명한 증거"
[사진-전국뉴스]

이어 정 대표는 "한국사회의 계층 이동 사다리가 파괴됐고 사회적 유동성이 사라지고 있다"며 "비기득권층에는 점점 더 안으로 들어갈 기회의 문이 닫히고 있다"고 전했다.

정 대표는 "문을 열려는 것이 촛불의 함성이었고 문을 공정하고 넓게 열어야 하는 사명이 이 정부에 있지만 점점 거리가 벌어지고 있다"며 "내각제 같으면 조국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임명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또 정 대표는 "선거제 개혁의 핵심은 비기득권층에 기회의 문을 여는 것으로 역사적 성취를 눈 앞에 두고 있지만 정부에 선거제 개혁과 함께 약속한 분권형 개헌, 대통령 권력개헌에 나서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자만, 오만, 교만의 3만에 빠져드는 형국"이라며 "3만이 심하면 민심은 떠나기에 선거제 개혁과 동시에 대통령 권력을 나눠 국민에게 돌려주는 개혁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