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나경원 "임명 강행한다면 그 순간 국회 격랑에 빠져들 것"
[사진-전국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아직 열흘의 시간이 있다. 법이 보장하는 검증의 시간이며 진실을 갈구하는 국민의 시간"이라고 전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보이콧하고 임명을 강행한다면 그 순간 국회는 격랑에 빠져들 것"이라며 "중대 결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또 나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가 무산된 것에 대해 "청문회 절차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법적 기한이 남아 있다"며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 기한을 넉넉히 주는 게 최소한 양심 있는 대통령의 선택이다. 그것마저 걷어차면 청문회 보이콧이라는 비판을 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이날 새벽 끝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대국민 기자간담회'에 대해서는 "완전히 무너져 내릴 거짓 선동의 만리장성을 쌓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짤막한 질문에 온갖 장황한 변명으로 감성팔이만 반복했다"며 "위법·특권·반칙 인생을 살아온 조국은 장관 되겠다는 길마저도 편법과 특권"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조 후보자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한 것에 대해서는 "조국 스스로 공소장에 쓰일, 많은 이야기를 실토했다"며 "검찰의 명명백백한 공정수사가 뒷받침되지 않으면 특검을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인사청문회 제도가 있음에도 감히 그 추악한 발걸음으로 민의의 전당인 국회를 능멸했다"며 "인사청문회 무산을 서둘러 선언하고 조 후보자에게 자리를 깔아준 민주당은 국회를 능멸하는 보조자 역할을 충실히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는 미디어 사기극을 하는 데 언론을 이용했다. 11시간 내내 몰랐다, 죄송하다, 불법 없었지만 송구하다며 온 국민을 짜증으로 몰아넣었다"고 비판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