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황교안 "국민인가, 조국인가"
[사진-전국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은 조국 한 사람을 구하기 위해 사법농단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며 "조국 한 사람으로 법치가 훼손되고 삼권분립이 흔들리고 있다"고 전하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묻는다. 국민인가, 조국인가. 이 질문에도 대답 안 하고 피한다면 정말 대통령 자격이 없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전날 문 대통령이 "청문회를 정쟁으로만 몰고 가 좋은 사람들을 발탁하기 어렵다"고 말한 것에 대해 "문 대통령 발언은 얼마나 우리 국민을 우습게 보는지 드러낸 것"이라며 "국민이 철회를 요구하고 검찰이 수사에 나서도 조국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황 대표는 "조국 사태의 근본 책임은 편법·불법으로 부를 축적하고 특혜·특권으로 자녀를 키운 조국은 물론, 이런 사람을 장관에 앉히려는 문 대통령에게 있다"며 "그런데도 책임을 인정하기는커녕 국회와 야당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 인사청문회 제도와 취지까지 부정하고 나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조국에 대해 좋은 사람이라니, 그러면 검찰은 좋은 사람을 수사하겠다고 나선 것인가"라며 "사실상 검찰에 조국을 수사하지 말라고 공개적으로 압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헛된 욕심을 버리고 조국을 포기해야 한다"며 "조국 지키기에 올인한다면 전 국민적 분노와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