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황교안 "부족한 부분 한국당이 잊지 않고 계속 챙겨나갈 것
[사진-전국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희망공감 국민 속으로' 고성·속초 산불피해지역 주민 간담회'에서 "여러분의 어려움을 다 해결하기는 부족하고 속상해하는 주민도 있을 것"이라며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는 한국당이 잊지 않고 계속 챙겨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4월 발생한 산불로 강원도 속초·고성 일대기 피해를 입었다.

황 대표는 "입법이 필요한 부분은 당 차원에서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또 한국전력의 피해 보상이 조속히 이뤄져야 하는 만큼 사전 절차가 장기화하지 않도록 계속 독려하고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황 대표는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 과정에서 주민 여러분이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했다"며 "당초 정부안은 940억 원으로 그 안에는 피해 지역 이재민 지원예산은 한 푼도 없어 (정부에) 끈질기게 요구해 385억 원을 증액시켰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재난이 발생한 지 4달이 넘었지만, 아직도 복구 지원에 미흡한 부분이 있다"며 "여전히 어려움이 큰 것으로 듣고 있다. 우리당이 앞장서서 챙기기는 했지만 충분한 도움을 드리지 못한 것 같아 송구스럽다"고 전했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