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유성엽 "평화당, 與 2중대 못 벗고 태극기부대만 못한 지지율""탈당계 16일로 제출…정동영에 마지막 기회 준 것"
[사진-IBS중앙방송]

제3지대 구축을 주장하며 전날 민주평화당을 탈당한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대안정치) 유성엽 임시대표는 13일 '명분 없는 탈당'이라는 평화당 당권파 지적에 대해 "정의당과 더불어민주당 사이를 고집하며 민주당 이중대를 벗어나지 못했고 그 결과 태극기부대보다도 못한 지지를 받고 있다. 이보다 더한 명분이 필요한지 묻고 싶다"고 반박했다.

유 임시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처음 열린 대안정치 회의에 참석해 "항상 변화와 개혁에는 우려와 비판이 따를 수 밖에 없다. 그러나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려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임시대표는 "정계개편의 거대한 흐름은 이미 시작됐다. 시작은 이곳에서 하겠지만 이 흐름은 민주·한국·바른미래당 모두에서 들불처럼 번져나갈 것"이라며 "장강의 뒷 물결이 일어나면 앞 물결은 밀려나기 마련이다. 대안정치가 새 물결을 끌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답보상태에 빠진 한국정치를 변화시킬 새 인물을 영입하고 혁신적이고 국민 피부에 와닿는 정책을 통해 정치사적으로, 대한민국 정치에 새로운 장을 열어가겠다"고 했다.

유 임시대표는 아울러 정 대표를 향해 "탈당계를 어제자로 내려했다가 남은 당직자 인건비 문제와 당 운영의 어려움 등을 고려해서 (정당보조금 지급일 뒤인) 16일자로 제출했다"며 "그러려고 그랬던 것은 아니지만 정 대표에게 마지막 기회를 준 것이라 생각한다. 16일 이전까지라도 그간의 생각을 바꿔서 함께 새로운 길로 나서줄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히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박남근 기자  kid548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