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심상정 "북한, 더 이상의 무력시위 중단할 것 강력히 촉구"
[사진-전국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2일 "정부는 남북 미사일 발사를 제한하기 위한 '남북 미사일 협상'을 서둘러 추진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 참석해 "우리 정부가 북한의 일방적이고 거듭된 미사일 발사로 인한 국민들의 우려를 불식하고 정부의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이 튼튼한 안보 위에서 진행되고 있다는 믿음을 주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작년 9·19 군사합의는 군사분계선 일대의 우발적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기초적인 합의에 그쳤다"며 "이어서 군축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던 만큼 북한이 고위급군사회담에 임하기를 촉구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북한이 지난 5월부터 벌써 여섯 차례나 미사일을 발사했다"며 "거듭된 미사일 발사로 남북군사합의의 취지를 정면으로 위반하고 있는 것은 북한이라는 점을 분명히 지적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은 더 이상의 무력시위를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임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중장거리 및 대륙간 탄도미사일이 아니면 상관없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북미 비핵화 협상이 전략적으로 더 중요하다는 뜻으로 이해한다"며 "하지만 비핵화 협상의 중요성을 고려하면서도, 우리 정부는 우리의 안전도 중요하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단거리 미사일이 미국에는 위협이 되지 않을지 모르지만, 사거리 600km면 제주도까지 도달할 수 있다"며 "우리 정부는 우리의 안전을 위태롭게 하는 군사적 위협을 재고하기 위한 노력을 병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