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동포들 하나됩니다···'세계한민족공연예술축제'
[사진-IBS중앙방송]

3·1 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은 올해 광복절을 기념, 세계 각국에 흩어진 한민족 전통예술인들이 모국에 모여 우리 음악과 춤으로 하나 된다.

정효국악문화재단이 15, 16일 5개국 40여명의 한민족 동포들이 함께 참여하는 '제1회 세계한민족공연예술축제'를 펼친다. 이번 축제에는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에 거주하는 고려인 18명을 비롯해 중국동포 12명, 재일동포 8명, 미국동포 1명, 탈북인 1명 등 총 5개국의 40명이 참여한다. 

축제 첫 날인 15일 광복절에는 오후 2시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참가자 전원이 출연하는 기념 공연을 선보인다. 

우즈베키스탄의 '아사달가무단'이 꾸미는 한국의 '부채춤', 우즈베키스탄의 민속무용인 '라즈기'가 문을 연다. 중국 연변대학의 최미선 교수가 연주하는 '안기옥류 가야금산조'와 윤은화의 '양금시나위', 카자흐스탄 '남손가무단'의 무용과 함경북도 출신의 탈북인인 최신아예술단 단장이 쟁강춤을 선보인다.

중국 아인어린이가야금 병창단의 무대, 재일교포 출신 타악 명인 민영치 등이 꾸미는 사물놀이, 김순자의 태평무, 남정수의 왕후의 꿈, 쿠라시게 우희의 춘앵무를 비롯 미국 동포인 박성신의 부채입춤 등 전통 춤의 다양한 멋을 선보인다. 마지막에는 모든 출연자가 한 무대에 올라 아리랑을 부른다. 

MBC TV 드라마 '대장금'의 주제곡으로 잘 알려진 이안이 사회를 본다. 서초구 국회의원인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축사한다. 

16일 오전 9시부터 서울남산국악당에서는 참가자 전원을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버꾸춤과 판소리, 처용무, 장단 등을 배울 수 있는 전통공연예술 워크숍을 연다.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의 정준호를 비롯해 한양대 김문희 교수와 인남순 한국전통문화연구원 원장, 강릉아리랑보존회 대표 권정희, 서한우 버꾸춤 이사장이 한국 전통 공연예술의 깊이를 전한다. 

이날 오후 7시30분 정효아트센터에서는 '한국의 예·혼'이라는 이름으로 각 분야 국악계 명인들이 축하공연한다. 

정악과 민속악, 전통 무용이 어우러진다.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김영길 예술감독과 정준호 명고를 비롯 국립국악원 정악단의 문응관, 김성준, 김영헌, 고보석 단원과 한양대 조수선 교수, 참춤무용단의 복미경 대표, 서울예술대의 이선, 사물놀이 몰개의 이영광 대표 등이 무대에 오른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정효국악문화재단 주재근 대표는 "해외로 흩어질 수밖에 없었던 지난 격동의 역사 속, 낯선 환경에서 우리 문화를 통해 어려움을 극복했던 한민족들을 위로하고 모국에서 전통 예술을 통해 하나 됨을 느끼게 해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번 축제는 정효국악문화재단이 주최하고 공연전통예술미래연구원이 주관한다. 기념공연과 축하공연은 정효국악문화재단을 통한 사전 관람 신청을 통해 관람 가능하다. 전석 무료다.

 

이재호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