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오신환 "일본 경제보복 부작용 본격화"
[사진-전국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일본의 2차 수출 규제 조치로 한·일 갈등이 격화되면서 양국의 주식 시장이 동시에 폭락사태를 맞는 등 일본 경제보복의 부작용이 본격화되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더 악화시키지 말고 이쯤에서 출구전략을 모색하는 게 현명한 선택"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오 원내대표는 "아베 총리는 사태가 장기화되면 될수록 일본 또한 큰 피해를 입게 된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며 "사태가 장기화되고 일본의 반성 없는 국가 이미지가 확산된다면 도쿄올림픽 등 일본의 야심 찬 계획에 악영향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오 원내대표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평화경제' 구상에 대해서는 "남·북경협은 우리 경제의 활성화의 순기능이라는 효과를 기대할 수는 있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남·북경협을 경제전쟁의 해법으로 삼기에는 당장 상황이 너무나 급박하다"고 주장했다.

오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남·북경협 등 극일을 위한 중장기 대책 수립과 한·일 관계의 조기 수습을 위한 외교적 해법 마련에도 집중해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한·일갈등에 방관자적 입장을 표명한 건 심각한 우려를 갖게 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과 정부는 지금이야말로 외교적 역량을 보여줘야 한다"며 "국제사회의 지지 획득과 대일본 압박 여론 조성에 더 많은 역량을 투입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