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황교안 "검찰퇴행의 길 가고 있어"
[사진-전국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윤석열 검찰총장을 임명한 것에 대해 "어느 조직보다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자리에 부적격 받은 사람이 정치적인 중립을 지킬 수 있겠는가"라며 "결국 대통령의 정치적 코드만 살피지 않겠냐는 우려가 많다"고 전하며 "문 대통령은 입으로는 검찰개혁을 외치면서 실제로는 검찰퇴행의 길을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당에 패스트트랙 수사를 받으라고 하는데 대놓고 야당 탄압을 하겠다는 것이 아닌가"라며 밝히며 "검찰을 권력 도구로 전락시키고 있다. 대통령은 즉각 윤 총장 임명을 철회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또한 황 대표는 "지난 월요일 중소기업인들 만나 고충을 듣고 어제는 대구를 방문해 경제인들과 토론회를 가졌는데 최저임금 급등, 근로시간 강제단축, 반시장 정책, 과도한 규제로 기업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울분을 토했다"며 "정부의 잘못된 정책 때문에 기업이 망할 지경이라고 청와대에 가면 따져달라는 분이 많이 계셨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어 "3년 이상 취업하지 못한 청년이 17%에 육박하고, 구직활동을 포기한 이들도 처음으로 20%를 넘어서는 등 청년일자리 문제도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며 "경제정책 대전환 없이는 기업도 청년도 살 길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