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정미 "정의당은 성장판이 닫히지 않은 가능성의 정당
[사진-전국뉴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11일 "심상정 곁에 이제 노회찬은 없지만, 그의 뒤에 이정미도 있고 이정미보다 더 훌륭하게 칼을 다듬어 온 저력 있는 당의 인재들이 든든히 버티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당 대표 고별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어쩌면 홀연히 사라져갈 수밖에 없었던 진보정당의 비례대표 의원들과 아직까지는 같은 처지일 뿐"이라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대선 직후인 2년 전 정의당 대표로 선출된 이 대표는 진보정치의 아이콘인 '노심'(노회찬·심상정)의 뒤를 이어 정의당을 '유력 정당'으로 성장시킬 차기 주자로 기대됐다.

임기 중 노회찬 전 의원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비탄에 빠진 당을 추스르고, 지난해 6·13 지방선거와 올해 4·3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성공적으로 치른 한편 선거제 개편 등 정치개혁에 앞장섰다.

이 대표는 그러나 당 대표 생활이 순탄하지만은 않았다고 회상했다.

그는 "어정쩡한 50대 초반의 나이, 초선에 그것도 비례대표이면서 당 대표 타이틀을 가지고 있다는 것에 못내 불편해하는 시선도 있었다"며 "여성은 '센 언니'가 되지 않으면 여성 국회의원일 뿐 그냥 국회의원이 아니라는 현실을 마주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저는 우리 정치 안의 편견과 정면 대결을 선택했다"며 "저는 앞으로 기회가 있을 때마다 지난 2년의 경험을 밑거름 삼아 청년 정치인들을 돕고 그들과 함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정의당이 패배주의에서 벗어난 것을 그간의 최대 성과로 꼽았다.

그는 "선거 때만 되면 찾아오던 정의당 내부의 패배주의가 상당 부분 사라졌다. 도전을 피하지 않았던 우리에게 이제 패배주의는 더 이상의 고민이 아니게 됐다"며 "당과 당원들은 미래를 기대하고 준비하는 것에 훨씬 더 많은 고민과 노력을 투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앞으로 '노회찬 정신'을 계승하겠다고 거듭 다짐했다.

이 대표는 "정의당은 성장판이 닫히지 않은 가능성의 정당"이라며 "정의당이 10살을 맞이하는 2022년, 지방선거와 대선에서 '당은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라'던 노 전 의원의 말씀 위에 당을 우뚝 세우겠다"고 말했다.

그는 "2020년 원내교섭단체가 돼 돌아오겠다"며 "저 역시 당의 총선 승리와 진보정치의 미래를 위해 지역에서 반드시 승리해 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내년 총선에서 인천 연수을 지역구에 출마할 계획이다.

또한 이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이중대 프레임을 떨쳐내기 위한 2년이었다"며 "민주당이 하는 일에 대해 무작정 박수치고 밀어준 일이 머릿속에 하나도 없다. 꼼꼼히 뜯어보고 국민 이익에 부합하는 쪽으로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지난해 10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시 국회 연설을 추진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 "아직 유효한 제안"이라며 "남북관계가 상상할 수 없는 단계로 나아가고 국회가 입법으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할 때 김 위원장의 국회 방문은 중요한 이벤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