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나경원 "'빠루 해머' 폭력 진압부터 수사해야"
[사진-전국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선거법 패스트트랙 폭력 사태에 대한 경찰 수사와 관련해 11일 "국회법을 무력화시킨 문희상 국회의장과 바른미래당 김관영 전 원내대표부터 수사해 '빠루 해머' 폭력 진압부터 수사하고, 야당을 수사하려거든 책임자인 저부터 소환하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경찰의 야당 탄압 수사는 사실상 제 2 패스트트랙 폭거이고, 정치와 타협의 공간인 국회에서 벌어진 일에 편협하고 일방적이며 불공정한 사법 잣대를 들이대는 전형적인 정치 탄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식의 제1야당 겁주기 소환에 응하는 것 자체가 국회 독립성과 자율성에 대한 포기이자, 야당이 야당이길 포기하는 것"이라며, "한국당은 그런 무책임한 정치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야당탄압 전문가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여권 단속 전문가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 이 '조양은 세트'로 나라가 온통 엉망"이라며, "여기에 문재인 대통령까지 합치면 대한민국 퍼펙트 리스크 조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민국 리스크의 정점은 뭐니뭐니해도 문재인 대통령으로, 김정은 이벤트에만 골몰한 나머지 외교도 국익도 경제도 놓쳐버리고 허겁지겁 총수들을 불러 사후약방문 대응이나 내놓고 있다"며, "'조양은'이 없는 정치, 야당 보복, 동원하고 줄세우기, 선거이벤트 없는 그런 정치가 돼야 국회가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