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인영 "일본과의 기술 격차 줄이는데 활용해야"
[사진-전국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일본의 반도체 부품 수출 제재 조치에 대해 "일본과의 기술 격차를 줄이는데 이번 계기를 활용해야 할 것"이라고 전하며 "일본의 조치는 우리 반도체 산업의 취약성을 드러냈고 정부는 1조원 투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용인클러스터는 소재 부품 산업과 반도체 상생 생태계를 조성하자는 것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며 "이를 통해 반도체 국산화율을 높이고 자립적인 사슬을 구축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은 국회 차원에서 용인클러스터를 통해 진정한 반도체 산업 강자가 돼 우리 경제를 반석에 올려두도록 뒷받침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이 원내대표는 일본의 조치에 대해선 "당장 우리 국내 반도체 산업에 영향을 미치는 일은 없어 보인다"면서도 "일본이 제재 확대의 여지를 비치는 만큼 철저한 사전대비가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정부는 경제와 기업의 피해가 없도록 발 빠르게 대처하길 부탁한다"고 밝혔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