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인영 "日정부, 경제보복 조치 취하는 것 같아 깊은 유감"
[사진-전국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일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에 대해 "경제보복 조치를 취하는 것 같아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일관계 미래에 악수를 두는 우를 범하지 말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의장국으로 자유롭고 공정하며 비차별적인 무역 정신을 말했던 일본이 3일 만에 말을 뒤집었다"며 "수출규제는 자국(일본) 기업에도 큰 부담을 주는 행위로 반도체 규제 결과는 자가당착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장기적인 측면에서 반도체 부품 소재의 기술개발과 시설 투자를 늘려 국내 반도체 산업 성장동력의 새로운 길을 마련하기를 촉구한다"며 "국회도 입법과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일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에 대해 "경제보복 조치를 취하는 것 같아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일관계 미래에 악수를 두는 우를 범하지 말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의장국으로 자유롭고 공정하며 비차별적인 무역 정신을 말했던 일본이 3일 만에 말을 뒤집었다"며 "수출규제는 자국(일본) 기업에도 큰 부담을 주는 행위로 반도체 규제 결과는 자가당착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장기적인 측면에서 반도체 부품 소재의 기술개발과 시설 투자를 늘려 국내 반도체 산업 성장동력의 새로운 길을 마련하기를 촉구한다"며 "국회도 입법과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