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나경원 "문재인 대통령 객으로 전락한 것이 아닌가?"
[사진-전국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문 대통령의 평가대로 역사적 순간이었지만, 통미봉남의 고착화가 우려된다"고 전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운전자로 시작해 중재자를 자처하더니 이제는 객으로 전락한 것이 아닌가 싶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북미 정상회담의 성과에 대해 "실제로 변한 것이 없다. 핵미사일, 대북제재 상황은 2년 전과 같다"며 "비핵화를 미북 정상간 회담에만 기댄 소극적이고 수동적인 자세가 대한민국과 국익의 '셀프 패싱'을 자초하는 것이 아닌지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사진-전국뉴스]

이어 "대한민국은 북핵문제에 있어서 운전자, 중재자, 촉진자라는 말은 더 이상 필요 없다. 대한민국은 바로 당사자이고 주인이다"며 "주인인 대한민국이 미·북회담장 밖에서 대기하는 현실이 결코 환영할 만한 일은 아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특히 "미국은 대북제재 완화를 서두르지 않을 것이며, 여전히 빅딜을 기본적 해법으로 보고 있음에도 문 대통령은 어제 또다시 개성공단 재개를 꺼냈고, 트럼프 미 대통령은 영변 핵폐기가 하나의 단계쯤이라고 했지만, 문 대통령은 실질적 비핵화의 입구라고 과대포장했다"며 "화려한 남북미 회동 뒤에는 이처럼 좁히기 어려운 시각 차가 존재한다"고 전했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