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나경원 "文대통령, 현충일에 김원봉 추겨세워 갈등 부추겨""대통령은 국민 모두의 대통령, 균형·통합 정치 해야"
[사진-IBS중앙방송]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기념사 논란과 관련해 "대통령이 분열과 갈등의 정치로 정치권과 국민들에게 '누구 편이냐'고 다그치는 모습이다"라며 "결국 내편 네편 갈라치는 정치다"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가 우리 사회를 또 다시 분열을 만들었다"며 "셀 수 없이 많은 영혼들이 잠든 현충원에서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해 고위직까지 오른 김원봉을 추켜세웠다"고 지적했다.

또 지난 4일 국가유공자·보훈가족과의 오찬 행사에서 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손을 맞잡은 사진을 수록한 책자를 나눠준 사실을 거론하면서 "인간의 기본적 도리마저 저버린 모습"이라며 "정말 저라도 그분들께 대신 사과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신년사부터 현충일 추념사까지 매우 자극적이고 위험한 발언을 해오고 있다"며 "신년사에서는 촛불혁명과 같은 방법으로 경제정책 기조를 바꿔야 한다며 경제실정 비판을 외면했고, 3·1절 경축사에서는 빨갱이, 독재자의 후예라는 표현을 쓰면서 적대적인 언사를 보였다"고 거론했다.

이어 "대통령이 뭔가 이유가 없다면 이렇게 '폭탄 발언'을 이어갈 이유가 없다"며 "겉으로는 통합을 내걸지만 실제로는 균열을 바라고 갈등을 부추긴다는 생각이 든다"고 의심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 정치를 계속 싸움판으로 만들기 위해 도저히 보수 우파가 받아들일 수 없는 발언으로 야당의 분노와 비난을 유도한다는 느낌이다"라며 "사상 초유로 선거제까지 패스트트랙에 태우는 것도 같은 의도에서 비롯됐다고 생각한다. 정치 갈등을 극대화해서 혼란을 가중시키고 논란 뒤에 숨어 각종 좌파정책을 강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고는 "비록 한 정당의 후보로 지지층 투표로 당선됐다고 하지만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다"라며 "대통령은 균형과 통합의 정치를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