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소주 '처음처럼'을 제조할 때 사용하는 물에 대해 악성루머를 퍼트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7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사진-IBS중앙방송]

서울시는 11월까지 주말마다 북촌 일대와 덕수궁길 등 보행자 전용거리에서 '국악 둘레여행 IN 북촌&도심'이라는 주제로 국악 무대를 마련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유동인구가 많은 북촌 일대와 덕수궁·감고당길 등 주말 차 없는 거리에서 무료로 열린다.

국악 실내악, 가야금병창, 전통연희, 무용 등 전통예술과 창작민요 등 다양한 분야의 우리 음악이 연주된다.

6월부터 7월까지는 매주 토요일 북촌 한옥과 보행자 전용거리에서 공연이 열린다. 이후 11월까지 매달 다른 장소에서 공연이 개최된다. 매주 주말 서울 곳곳에서 50회 무료 공연이 펼쳐진다.

첫 공연으로 8일 오후 1시 '북촌전통공예체험관'과 오후 3시 '북촌단청 공방'에서 '월드퓨전시나위'와 '다올소리'가 무대에 오른다.

공연 일정은 서울시 누리집(http://news.seoul.go.kr/culture/)이나 블로그(blog.naver.com/kgtart)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광개토사물놀이(070-8282-7119)로 문의해도 된다.

강지현 서울시 문화예술과장은 "서울 곳곳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국악공연을 통해 많은 시민들이 국악의 다채로운 맛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나아가 이번 공연을 통해 우리의 소중한 자산인 '전통예술'이 시민들에게 더욱 가깝게 다가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재호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