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독도 독도뉴스
日 자민당 공약집에 ‘독도 주권화 연구기관 설치’ 넣어

일본 자민당이 다음 달 열릴 참의원 선거 공약집에 독도 관련 연구기관을 설치하겠다는 내용을 넣었다고 8일 일본 마이니치(每日)신문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자민당은 전날 발표한 공약집에서 독도를 일본 영토로 지칭하며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와 센카쿠 등 고유의 영토 · 주권에 관한 제3자 연구기관을 설치해 국내 외에 정보를 알리는 것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자민당은 2017년 중의원 선거 공약집 등에도 이 같은 내용을 담았다. 자민당은 이번 공약집에서 “한국·중국 등 인접국과 과제에 적절히 대처한다” 며 “역사 인식 등을 둘러싼 근거 없는 비난에 단호에게 반론한다”고 했다.

한편 외교가에서 주한 일본대사와 중국 대사가 올여름 교체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서울의 외교 소식통은 9일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 대사와 추궈홍 주한 중국 대사가 올 7~8월 교체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며 “대사 재임 기간이 오래됐기 때문이지만, 대중 · 대일 외교가 제 기능을 못하고 있는 시점에서 우리 정부로선 외교적 부담”이라고 했다. 새 대사들은 미국 화웨이 제재(중국) 강재징용 배상(일본) 등 현안과 관련해 본국의 ‘강경한 지침’을 받고 서울로 부임할 것으로 보인다.

나가미네 대사 후임으로는 모리 다케오 외무심의관, 야마자키 가즈유키 외무 심의관 등 3~4명이 거론되고 있다. 추대사 후임에는 중국 외교부의 국장급이 올 가능성이 크다.

다만 대사 교체 시점이 다소 늦어질 가능성이 있다. 일본 대사 교체는 다음 달 참의원 선거 이후 국회 일정 등에 따라 조금 미뤄질 수 있고, 중국 대사 교체의 경우 올 하반기 시진핑 주석 방한 여부가 변수다.

 

이근봉 총재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근봉 총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