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문화재청, 난중일기 독후감 및 이충무공 유적답사기 공모
[사진-전국뉴스]

문화재청 현충사관리소(소장 김재일)는 오는 6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제7회 '난중일기 독후감 및 이충무공 유적답사기 공모전'을 개최한다.

올해로 제7회를 맞이하는 공모전은 난중일기(국보 제76호)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2013년부터 시작된 행사로 이순신 장군의 나라사랑 정신과 유적 보존에 대한 국민 인식을 넓혀나가는 데 이바지하고 있다.

이번 공모전은 ▲난중일기 독후감 ▲이충무공 유적답사기 2개 부문에 걸쳐 초등부, 중·고등부와 청소년, 일반부(대학생 포함)로 나뉘어 진행된다.

독후감 응모자는 난중일기(한문본, 각 번역서 포함)를 읽은 소감을, 유적답사기 응모자는 전국에 분포한 이순신 장군 관련 유적지를 답사한 소감 등을 자유롭게 기술하면 된다.

응모작들은 전문가 심사를 거치게 되며 10월 중으로 현충사관리소 누리집에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최우수상(문화재청장상)을 비롯한 24명의 당선자를 선발할 예정으로, 당선자에게는 부상으로 일반부 100만원, 중·고등부 50만원, 초등부 30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을 지급한다.

수상자는 2020년 4월 28일에 개최하는 제475회 이충무공탄신 기념행사에 초청하며 이들 가운데 다례 행사에 참여할 시민제관을 선발한다.

한편, 현충사관리소는 충무공의 다양한 면모를 마음으로 느끼고 글로 승화시킨 제1회부터 4회까지의 수상작품들을 모아 책으로 발간한 바 있다.

올해 연말에는 제5회부터 7회까지의 수상작을 모아 두 번째 책으로 발간할 예정이다.

수상집은 국민이 손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전국 국공립도서관과 학교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문화재청 현충사관리소는 "이번 공모전이 이순신 장군의 나라사랑 정신을 기리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인 난중일기와 이충무공 관련 유적지 등 소중한 문화유산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 뜻깊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재호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