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울릉도, 독도 '세계지질공원'지정 추진...'독도 지키기'나선다.

정부가 울릉도, 독도 국가지질 공원의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을 통해 '독도 지키기'에 나선다. 세계지질공원 지정으로 독도가 대한민국 땅임을 전 세계에 알리고 일본의 영유권 주장을 차단하겠다는 목표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020년 울릉도, 독도 국가지질공원의 세계지질공원 추진을 위한 전략수립과 국제적 가치 발굴에 착수했다.

정부의 울릉도와 독도 세계지질공원 지정 추진은 표면적으로 보면 독도 지속가능기본계획과 시행계획에 따라 국제적 지질공원가치를 입증하고 연구하기 위한 것이다. 하지만 실질적인 이유는 독도는 세계지질공원 지정을 통해 오키섬을 빌미로 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오키섬은 독도와150km 떨어진 섬으로 일본에서 독도와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 해 있다. 

실제로 일본은 지난2009년 오키섬의 일본지오파크네트워크(JPN) 가입을 신청하면서 오키제도에 독도를 넣어 사실상 오키지오파크 영역에 독도를 포함시켜 영유권을 주장했다. 이후 213년에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됐으며, 2017년 재인증 받아 독도에 대한 일본의 영유권 주장이 다시 거세질 수 있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관계자는 "지난 2009년 이후 오키지오파크를 근거로 일본은 지속적으로 독도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며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될 때는 독도가 빠지긴했지만 지속적으로 관련 포럼을 개최하는 등 독도를 편입할 방안을 찾고 있어 이에 대응할 필요가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같은 우려에도 불구하고 울릉도, 독도의 세계지질공원 지정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독도가 외교적으로 민감한 곳인 만큼 정부 부처간 조율이 이뤄져야 하고, 세계지질공원 지정을 위해 국제적으로 인정할만한 수준의 학술 연구가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이 관계자는 "독도는 대통령이 방문을 한다고 해도 해외에서 이슈가 될 만큼 외교적으로 민감한 곳이라 조심스럽다"며 "또한 외교부를 비롯해 해수부 등 일본과 이해관계가 있는 부처들과도 조율을 거쳐야 세계지질공원 지정을 신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외교적 문제나 부처 간 협의에 앞서 국제적인 학술 연구를 위해 지질, 지형학적 연구와 보고서 현황을 조사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남근 기자  kid548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