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한국의 서원' 9곳, 세계유산 등재 확실시···7월 최종결정
[사진-IBS중앙방송]

UNESCO 세계유산센터가 14일 UNESCO 자문·심사기구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이코모스)의 세계유산 목록 '등재 권고'를 문화재청에 통지했다.
심사평가서에는 대한민국이 등재 신청한 서원 9곳 모두를 등재할 것을 권고하는 내용이 담겼다.

 '한국의 서원'은 소수서원(경북 영주), 도산서원(경북 안동), 병산서원(경북 안동), 옥산서원(경북 경주), 도동서원(대구 달성), 남계서원(경남 함양), 필암서원(전남 장성), 무성서원(전북 정읍), 돈암서원(충남 논산) 등 총 9곳으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사진-IBS중앙방송]

병산서원

이번 '한국의 서원'의 세계유산 등재는 재도전을 통한 성공이란 점에서 의미가 있다. 문화재청은 2016년 4월 이코모스의 반려(Defer) 의견에 따라 세계유산 신청을 자진 철회했다. 

문화재청은 "이후 이코모스의 자문을 통해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Outstanding Universal Value) 서술의 재작성, 비교연구의 보완, 연속유산으로서의 논리 강화를 거쳐 새로 작성한 등재 신청서를 지난해 1월 UNESCO에 제출했다. 이 후 약 1년 반 동안 이코모스의 심사를 받아왔다"고 전했다. 

  심사 결과 '한국의 서원'은 조선 시대 사회 전반에 널리 보편화됐던 성리학의 탁월한 증거이자 성리학의 지역적 전파에 이바지했다는 점에 대해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를 인정받았다. 전체유산과 각 구성유산의 진정성과 완전성, 보존관리계획도 요건을 갖춘 것으로 봤다.  

[사진-IBS중앙방송]

돈암서원
다만, 심사평가서에는 추가 이행과제로 등재 후 서원 9곳에 대한 통합 보존 관리방안 마련을 권고했다. 문화재청은 이코모스가 제안한 추가 과제 이행을 위해 관련 지방자치단체와 지속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다. 

본 권고안에 따른 '한국의 서원'의 등재는 6월30일부터 7월10일까지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리는 제43차 UNESCO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한국의 서원'이 세계유산에 등재되면 우리나라는 세계유산 14건을 보유하게 된다.

 

이재호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