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황교안 "4대강 보 파괴는 민생·농업·지역경제 파괴"영남 마무리…충청권 거쳐 호남·수도권으로
[사진-IBS중앙방송]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민생투쟁 대장정 일환으로 경북 구미를 찾아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4대강 보 해체를 강력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경북 구미시 선산읍 낙동강 구미보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문재인 정부는 좌파·환경단체 말만 듣지 말고 분노한 지역 민심에 귀기울여야 한다"며 "4대강 보 파괴는 민생 파괴, 농업 파괴, 지역경제 파괴임을 명심하고 즉각 중지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1월 문재인 정권의 구미보 수문 개방으로 인해서 구미와 상주의 농업인들이 엄청난 피해를 당하고 있다"며 "수문을 열자마자 지하수는 물론 내천에 흐르던 물까지 죄다 말라버렸다. 부랴부랴 관정을 뚫어서 지하수를 퍼 올리기도 했는데 농사에 쓰지도 못하는 흙탕물이 올라오기도 하고 지반이 약해져서 2차 피해에 대한 염려도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도대체 누구를 위해서 4대강 보를 없애겠다는 것인지 어느 누구도 이해할 수없는 그런 일을 벌이고 있다"며 "이 정권은 4대강 사업이 환경을 망쳤다고 주장하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 4대강 사업 이전에 이 지역은 홍수와 가뭄 피해가 빈번하던 곳이었지만 지금은 홍수 걱정도 완전히 사라졌고 농업용수가 풍족해졌고 행락철이 되면 관광객들이 넘치는 곳이 됐다"고 했다.

황 대표는 "오늘 현장을 하나하나 점검하고 지역민들의 목소리도 꼼꼼하게 챙겨 듣겠다"며 "이를 통해 현 정권의 막무가내식 보 파괴를 막아내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구미보 현장에는 시민 100여명이 몰려 관심을 보였고 황 대표의 방문을 환영하는 플래카드가 걸리기도 했다. 구미시 농업인단체협의회는 '현 정부로부터 구미보를 끝까지 지켜주십시요'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4대강 보 해체를 비판했다.

최고위가 끝난 후 황 대표는 시민들과 함께 구미보 둘레길을 걷고 지역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황 대표는 오후에는 안동으로 넘어가 지역 유림들과 간담회를 갖고 TK(대구·경북) 민생투쟁 일정을 마무리하게 된다.

이어 곧바로 충추에 위치한 아동복지시설을 방문해 충청권 민생투쟁을 시작한다.

황 대표는 지난 7일 부산을 시작으로 거제, 통영, 마산, 경주, 영천, 대구 등 일주일 간 자유한국당의 텃밭으로 불리는 영남 지역에서 지지층 다지기에 공을 들였다.

황 대표는 남은 민생투쟁은 충청과 호남, 수도권에서 이어간다. 특히 황 대표는 이번 주말에 광주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는 등 취임 후 두 번째로 광주를 찾을 예정이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