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유류세 인하폭 축소 이틀째…서울 휘발유가격 1600원 돌파 유류세 인상분 55% 수준, 서울은 62% 반영
[사진-IBS중앙방송]

유류세 인하 폭 축소 이틀째인 8일 서울 휘발유 가격이 1ℓ에 1600원을 넘어섰다.

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서울 주유소 보통 휘발유 평균 가격은 1ℓ당 1604.05원으로 전날보다 7.91원 올랐다.

서울 휘발유 가격이 1600원을 돌파한 건 지난해 11월28일 이후 5개월여 만이다. 전날부터 이틀 동안 40원 가까이 올라 유류세 인상분 65원의 62%까지 반영됐다.

전국 평균 휘발유 판매 가격은 1510.43원으로 이틀 동안 모두 35.73원 올랐다.오름폭은 유류세 인상분의 55% 수준이다.

경유 가격은 전국 평균 1ℓ에 1381.31원, 서울은 1471.96원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지난해 11월6일부터 6개월간 시행한 유류세 인하 조처를 단계적으로 환원하기로 함에 따라 전날부터 유류세 인하 폭을 15%에서 7%로 줄였다.

이를 가격에 반영하면 휘발유는 ℓ당 65원, 경유는 46원, 액화석유가스(LPG) 부탄은 16원씩 오르게 된다.
 

박경선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