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나경원 "문재인 정부 2년 중간성적표 낙제점"
[사진-전국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2년 중간성적표는 낙제점이며, 특히 경제의 경우 한국경제의 체질 자체를 약체로 만들었다"고 전하며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의 3대 축인 소득주도성장정책, 반기업, 포퓰리즘을 3대 '악의 축'으로 규정 한다"고 밝혔다.

또 "인기만 좇는 3대 악의 축이 낳은 현실은 참혹하다"며 "국가경제 전반이 마이너스이고 GDP 성장률도 그렇다. 공공기관 부채는 500조 원을 넘고 소득감소는 심각한 수준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자영업자 몰락으로 폐업자가 100만 명에 달하고 우리 경제가 의존하던 수출도 심상치 않다"며 "지금까지 말한 지표·수치 외에도 3대 악의 축으로 인한 경제의 절망적인 면을 쉽게 찾을 수 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동북아의 베네수엘라가 되는 것은 시간문제가 아닌가 걱정이 깊다"며 "헌법에 명시된 자유시장경제를 지향해 그 가치에만 충실하면 기본적인 성장이 가능하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이 헌법의 기본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