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日 “‘독도 도발’ 도쿄 전시관, 7배로 확장 이전”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에 대한 주장을 하려고 도쿄 도심에 운영 중인 전시관을 현재 규모보다 7배로 확장해 이전하기로 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미야코시 미쓰히로 일본 영토문제담당상이 오늘 기자회견에서 히비야(日比谷)공원에 설치된 '영토·주권 전시관'을 도쿄 도라노몬(虎ノ門)지구로 이전하겠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전 장소는 민간 건물의 1층이며, 점유 면적은 현재의 7배인 약 700㎡로 확장된다.

교도통신은 이번 전시관 이전 계획에 대해 "(일본 정부가) 전시를 충실히 해 관람객을 늘리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현재 일요일에 쉬는 전시관을 이전 후에는 일요일에도 개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미야코시 영토문제담당상은 "교통편도 좋고 국회를 견학하는 아동들도 걸어서 갈 수 있다"고 기자들에게 말한 뒤 조기에 이전시키고 싶다는 의향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을 덧붙였다.

지난해 1월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히비야공원 내 시세이(市政)회관에 설치된 기존 전시관은 일본 정부가 도쿄에 직접 설치한 첫 영토 문제 관련 홍보시설로, 독도에 대해 일본이 주장하는 자료와 중국과 일본 간 영유권 분쟁이 있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가 일본 영토라고 주장하는 자료가 전시되고 있다.

당시 우리 외교부는 전시관 개관과 관련해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위해 일본 정부가 영토주권전시관을 설치한 데 강력히 항의하며, 즉각적인 폐쇄 조치를 엄중히 요구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