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관영 "계파정치가 당 흔들어...창당 정신에 반대되는 행위"
[사진-전국뉴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7일 당내 의원들의 사퇴요구에 대해 "지금 상황을 견디기 힘들다고 원내대표직을 던지는 것은 정치인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계파 이기주의에 눈이 멀어 분란을 일으키는 사람들 때문에 당이 연일 시끄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계파정치가 당을 흔들고 있다. 이는 창당 정신에 반대되는 해당 행위"라며 "원내대표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사퇴를 요구하며 몰아내려는 것은 김관영을 몰아내고 당권을 확보하겠다는 집착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유승민 의원 등 당을 흔드는 분들에게 묻겠다. 다음 총선에서 기호 3번을 달 것인가, 2번과 함께 할 것인가, 아니면 아예 2번으로 나갈 것인가"라며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연대를 감안하거나 눈치 보는 상황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보수를 빙자한 반개혁세력이 여론조사에서 수치를 더 받는다고 해서 그쪽으로 눈을 돌리는 건 창당 정신을 망각하는 기회주의적인 해당 행위"라며 "지금 할 것은 창당 정신에 입각해 바른미래당에 뼈를 묻겠다는 선언을 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