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관영 "김연철·박영선 임명, 국민여론 무시한 처사"
[사진-전국뉴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김연철 통일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한 것에 대해 "기어코 임명을 강행하면서 인사실패 책임자 경질 요구에는 답이 없다"며 "철저히 국회를 무시했다"고 전하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귀책과 장관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하다는 의사를 보여준 국민여론까지 무시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정국을 이렇게 만들어 놓고 해외순방 나갔다. 또 국회 정쟁에 대해선 모른척 했다"며 "순방 가기 전이라도 인사검증 시스템의 핵심 원인이자 무책임의 상징인 조국 수석의 경질이 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국 수석은 인사검증에 있어 철저하게 무능함을 보여줬으며 만 2년 동안 계속되고 있다"며 "어제 제안한 바대로 사정기관만 담당하는 보직을 바꿔서라도 조 수석이 인사검증에서 손떼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히려 사법개혁에 지나치게 집착하다보니 인사검증에 소홀하게 되는 것도 당연지사"라며 "더 이상의 인사검증 실패는 문재인 정권의 실패를 가져오고 대한민국의 실패를 가져오게 된다"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4월 임시국회가 소집됐지만 여야 원내대표간 일정에 합의를 하지 못했다"며 "빈손 국회를 겨우 모면한 3월 국회 모습을 다시 보이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당초 바른미래당은 국회의 많은 법안들에 대해 진지하고 원활한 심사를 위해 주1회 법안소위 정례화를 주장해 왔다"며 "바른미래당 소속 법안소위 위원들은 주1회 이상 정례회동을 목표로 법안소위 활동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