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관영 "4월 입시국회 소집해 근로기준법 개정안 포함 각종 민생·개혁 법안 처리해야"
[사진-전국뉴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4일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법안 처리가 3월 임시국회에서 어렵게 된 것과 관련 "4월 임시국회를 조속히 소집해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포함한 각종 민생·개혁 법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산업계, 노동계의 대혼란이 뻔한 상황에도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가) 3월 국회에서 해결되지 못한 점은 유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자유한국당은 탄력근로제 확대를 계속 주장했음에도 정작 행동을 달리하고 여러 핑계를 들어 합의하지 않았다"며 "탄력근로제에 따른 시장 경제 혼란을 일부러 방조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장관 후보자 2명의 낙마를 비롯한 청와대의 인사검증 책임론과 관련해서는 "이제는 '조조(조국 민정수석·조현옥 인사수석) 라인'이 책임져야 한다. 이를 통해 쇄신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남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 패배와 관련해 "선거 결과에 대해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고 더욱 일신하는 계기로 삼겠다"며 "오늘의 교훈이 다가올 총선에서 더 큰 승리를 가져올 수 있는 자양분이 되도록 스스로 더 채찍질하겠다"고 밝혔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