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문체부, 100년의 시간을 넘나드는 역사 체험 게임 '작전명 소원'
[사진-전국뉴스]

미지의 인물로부터 전해진 한 통의 전보, "동지, 그대에게 전달하는 이 임무가 우리의 마지막 과업이길 바랍니다. 대한민국의 운명은 동지에게 달렸습니다"를 시작으로 독립을 지키기 위한 당신의 모험이 시작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오는 5일 서울 정동 일대를 무대로 펼쳐지는 실감형 게임에 기반을 둔 전 국민 참여 역사 체험 캠페인인 '작전명 소원'을 공개한다.

'작전명 소원'은 각 장소를 방문할 때마다 주어지는 단계별 과제를 풀어가면서 최종 목적지에 도착해 임무를 완수하는 게임이다.

게임을 풀어가는 과정에서 시설안내판, 표지석 등 실제 설치물을 활용한 증강현실(AR) 기술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경험하게 된다.

또한 이를 통해 생생한 역사를 학습할 수 있도록 게임의 무대가 되는 장소와 관련한 실제 역사 자료들이 제공된다.

이 캠페인은 한국 근현대사의 주요 장소였던 서울도시건축전시관(구 조선총독부 체신부 터), 덕수궁, 중명전, 서울주교좌대성당, 경교장 등을 무대배경으로 삼았다.

'숨겨진 독립자금을 찾아 임시정부에 전달한다'는 가상의 이야기를 뼈대 삼아 미완의 임무를 완수하는 참여형 게임으로 진행된다.

게임에 참가하면 독립운동단체 비밀요원으로부터 '조선총독부의 추적을 피해 숨겨진 독립자금을 전달하라'는 긴급 전보를 받게 되는데 독립자금을 전달하려면 먼저 비밀요원 자격을 얻어야 한다.

비밀요원 자격을 획득하면 독립자금이 숨겨진 장소를 찾아내야 하는데, 이처럼 단계별 과제를 해결하다 보면 글로만 읽었던 역사와 생생하게 마주할 수 있게 된다.

이 캠페인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구글 플레이 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리얼월드' 응용프로그램(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야 하며, 게임 진행을 위한 안내지 등은 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서 무료로 배포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캠페인은 주어진 과제를 풀어가면서 스스로 독립투사가 된 것처럼 몰입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청소년을 비롯한 참여자들에게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의미를 생생하게 전달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재호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