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송명빈, 자택서 투신 사망…오늘 구속영장심사 앞둬 수년간 직원 폭행·협박 혐의 받아
[사진-IBS중앙방송]

직원을 수년간 폭행하고 협박한 혐의로 고소당한 송명빈(50) 마커그룹 대표가 13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송 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자택에서 투신해 사망한 채 발견됐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30분 서울남부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마커그룹 직원 A씨는 송 대표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수시로 폭언과 폭행을 했다며 지난해 11월 송 대표를 상습폭행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했다. 검찰은 사건을 서울 강서경찰서로 내려보냈다.

경찰은 지난 7일 상습특수폭행·특수상해·공갈·상습협박·강요 등 혐의로 송 대표에 대해 검찰에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이에 검찰은 11일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씨는 송 대표가 자신을 쇠파이프로 때리고 청부살해 협박을 했다고 주장해왔다.

송 대표는 일부 폭언·폭행은 인정하면서도 A씨가 자신의 횡령·배임 혐의를 감추기 위해 계획적으로 자신의 폭력 관련 자료를 수집해 터트렸다고 반박했다.

송 대표는 지난 1월6일 경찰에 출석하면서 "폭행 피해자인 A씨가 죄를 숨기려고 (내게) 죄를 뒤집어 씌우고 있다"며 "그가 회삿돈에 손을 대기 시작하고, 이후 제품 관리 부실 등으로 회사는 점점 어려운 상태로 치닫게 됐다. A씨는 본인의 횡령과 배임 혐의를 축소하고 은폐하는 데만 몰두해 폭행과 폭언 자료 수집에 모든 역량을 쏟아부었다"고 주장했다.

 

김진성 기자  id59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