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손학규 "미세먼지 범 사회기구 제안...여야 떠난 초당적 대처 필요"
[사진-전국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및 확대간부회의에서 정국 최대 현안으로 떠오른 미세먼지문제와 관련 "범사회적 기구를 통해 국가와 사회 전체가 장기적인 대책을 도출해야 한다. 중국 등 주변국가와 함께 초국가적 기구를 만들 것을 제안한다"고 전하며 "문제해결을 위해 국회와 사회 전 계층이 참여하는 범사회적 기구를 구성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히며 "위원장으로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추천한다"고 전했다.

손 대표는 반 전 총장을 위원장으로 추천하는 이유에 대해선 "반 전 총장은 지난 2015년 파리기후협정을 성사시킨 국제적 경험을 갖고 있고 국내적으로는 진보와 보수 모두의 신망을 받는 분"이라며 "유엔 총장을 지낸 외교전문가로 중국 등 주변국과 미세먼지 문제를 협의하고 중재할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 더 할 나위 없는 적임자"라고 말했다.

이어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은 미세먼지대책특위를 구성해 김동철 의원을 위원장으로 신용현, 김삼화, 최도자 의원 등을 위원으로 임명했다"며 "그러나 미세먼지가 우리 당의 대책특위만으로 해결될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어떤 한 정당이나 단순히 정부가 자동차를 안 탄다, 퇴근 후 관저까지 걸어갔다, 이렇게 해서 해결될 문제도 아니다"라며 "여야를 떠난 초당적 대처가 필요하고 범국민적 대처가 필요하고 단기적이 아닌 장기적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주변 국이 함께 나서서 해결해야 하고 전세계가 함께 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총체적이고 전면적인 대책이 필요하다. 정권과 상관없이 지속돼야하고 여야 정쟁이 끼어선 안되는 것이 미세먼지 대책이다. 국민 생명을 보호하는데 보수와 진보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