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장병완 "5·18은 입법, 행정, 사법적으로 정립된 역사적 사실"
[사진-전국뉴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오늘은 3월 임시국회가 개의되는 날이다. 하지만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한국당의 태도가 애매모호하다"고 전하며 "미래로 나아가자는 본인의 말과 달리 역사 퇴행적 극우정당으로 남을 것인지, 반헌법적이고 반민주적인 망언에 대해 신속하고 강력한 조치를 내릴 것인지 황교안 대표는 숙고해서 신속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 원내대표는 "이대로라면 미래로 향하겠다던 황교안 대표 체제의 다짐은 공허한 수사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오늘 윤리특위에 5·18 망언 당사자인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의 징계안이 상정된다"며 "어떤 안건보다 앞서서 신속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장 원내대표는 "5·18은 입법, 행정, 사법적으로 정립된 역사적 사실"이라며 "헌법과 역사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사람들을 국회의 일원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 평화당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