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스포츠
tvN <왕이 된 남자> 3월 4일(월) 밤 9시 30분 종영!‘왕이 된 남자’ 결말에 초미의 관심!
[사진-IBS중앙방송]

오는 4일(월) 마지막 회가 방송되는 tvN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측이 극중 절절한 신의(信義)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고 있는 여진구(하선 역)-김상경(이규 역)의 스틸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지난 ‘왕이 된 남자’ 15회에서는 하선이 반란군 신치수(권해효 분)-진평군(이무생 분)과 역도의 수괴로 나선 대비(장영남 분)에 맞서, 용상과 자신의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전면전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와 함께 반란군에 인질로 잡힌 이규가 목숨을 버릴 각오를 하고 진평군을 습격, 자신 역시 치명상을 입고 쓰러져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든 바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김상경을 품에 안고 오열하는 여진구의 모습이 담겨 있어 보는 이의 콧잔등을 시큰하게 한다. 여진구는 피 묻은 김상경의 손을 꼭 쥐고 눈을 맞추며, 그가 살아나기만을 애타게 바라고 있는 모습. 그러나 금방이라도 꺼져버릴 촛불처럼 힘없는 김상경의 눈꺼풀이 안타깝기만 하다.

그런가 하면 두 사람의 모습이 단순한 임금-신하의 관계를 넘어 마치 부자지간처럼 보일 정도로 절절하다. 이에 사극 역사상 가장 뜨거운 군신 관계를 그려냈던 여진구-김상경의 마지막이 어떻게 그려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나아가 극중 여진구가 목숨까지 내던진 김상경의 선택을 발판 삼아 용상을 지켜낼 수 있을지 ‘왕이 된 남자’의 결말에 초미의 관심이 모인다.

 

김현실 기자  siri102@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