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병준 "한국당 지도부 전체 망월동 묘역 참배 검토 지시"
[사진-전국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과 관련해 항의차 국회를 방문한 5·18 단체 관계자들에게 거듭 사과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5·18 단체 관계자들과 면담한 자리에서 "그날 토론회에서 나온 문제 된 발언은 저희 당 입장이 아니다"라며 "광주 시민들과 5·18 희생자, 유가족들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토론회에서 나온 '북한군 침투설'과 관련, "저희 당에서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일부 의원 중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하나, 당의 전체적 기류나 공식 입장은 전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사진-전국뉴스]

그러면서 "이 문제는 이미 여러 사법적 판단이 내려진 사안이고, 이론의 여지가 없는 것으로 저희 당은 결론 내리고 있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해 5·18 단체가 징계를 요구한 데 대해 "자율적 결정을 하는 당 윤리위에 넘겨놨으니 기다려달라"고 피력했다.

이어 국회 차원의 의원직 제명에 한국당이 동참하라는 요구에 대해선 "제가 이 자리에서 쉽게 대답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의원총회에서 의결해야 하고, 원내대표가 출타 중이라 협의를 못 했다"고 말했다.

그는 5·18 관련법 개정에 대해서도 "의원들과 논의해서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다만 청와대가 임명을 거부한 한국당 추천 5·18 진상규명조사위원의 재추천 문제에 대해선 "원내에서 의원들끼리 처리하는 문제이지만, 비대위원장으로서 최대한 빨리 이 문제를 매듭지으라고 이야기하겠다"며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했으니 그에 따른 후속 조치를 빠르게 처리하도록 원내대표에게 이야기하겠다"고 강조했다.

는 "사과로 되겠습니까만 제가 별걸 다 생각하고 있다. 광주에 가서 비대위를 열고 지도부 전체가 망월동 묘역을 참배하는 것까지도 검토 지시를 해놓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도 제대로 된 역사 인식을 갖기 위해 노력하는 당이 되려 한다. 이번에 내리는 당의 결정이 얼마나 흡족할지 모르나, 당이 내리는 조치는 미봉책이 아닐 것"이라며 "이번 일이 한국당 쇄신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