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병준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제 날짜에 치러야"
[사진-전국뉴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2·27전당대회 개최 날짜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 "전대 날짜 문제가 큰 문제가 되고 있다"고 전하며 "제 판단으로는 미북 정상 회담 때문이라도 27일 전대를 치르는 게 옳은 거 아닌가 한다"고 밝혔다.

현재 홍준표 전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당권주자 6명이 전대 일정을 2주 이상 늦추지 않으면 후보등록을 하지 않겠다며 전대를 보이콧 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을 하기로 한 이상 트럼프 행정부는 결과와 상관없이 성공 회담이라 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히며 "김정은과 문재인 정부는 평화 공동체를 할 것"이라고 예견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북핵은 해결된 게 없는데 국제 정세나 국내 상황이 우리 안보에 위중한 정세가 조성될 수 있다"고 전하며 "이런 상황에서 막중한 책임은 우리당에 있다. 북핵의 완전한 해결 없이 제제 완화와 종전은 안 된다는 것을 국민과 미국을 설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에 맞서 싸워야지 우리끼리 싸울 때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일부 의원들이 5·18을 폭동으로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는 것과 관련 "어려운 시점에서 당에 부담을 주는 그런 행위는 안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