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손학규 "어처구니 없는 발언 쏟아냈다" 비판
[사진-전국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1일 오전 개최된 최고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주최하면서 어처구니 없는 발언을 쏟아냈다"고 전하며 '5·18 공청회'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을 향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하면서 국회 윤리위원회에서 이들을 징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허위사실 유포죄로 이미 유죄 확정 받은 지만원이 주제 발표를 통해 거짓 주장을 반복, 방조했고 현직 의원들이 5·18 정신을 왜곡하는 망언을 쏟아냈다"며 "있을 수 없는 일이 국회에서 벌어졌다"고 전했다.

이어 손 대표는 5·18 학살 참극은 우리 역사의 비극이며 다른 면에서는 민주주의역사의 커다란 자부심이라고 평가하며 "한국당은 적당한 해명속에 이를 넘기려 해선 안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한국당의 역사적 인식이 보수세력의 현재 위치를 그대로 보여줬다"고 전하며 "국회의원이 역사를 폄훼하고 왜곡하는 것을 국회와 국민 차원에서 놔둘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회 윤리위서 이들을 징계해야 하며 바른미래당도 이들의 국회윤리위에 제소하는 문제를 논의해 결론 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