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장병완 "한국당의 조직적·의도적 역사왜곡 행위로 규정"
[사진-전국뉴스]

장병완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광주 민주화운동 모독 발언 논란에 대해 "국회 차원의 징계 이전에 출당 등 당 차원의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한다"고 전하며 "이번 사태를 한국당의 조직적·의도적 역사왜곡 행위로 규정하고 모든 당력을 집중해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 원내대표는 "한국당 지도부도 이제 국민들에 대해 명확한 사죄를 해야 할 것"이라며 특히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이야기 한 것처럼 역사해석의 문제가 아니고 역사적 사실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장 원내대표는 당 차원의 징계를 촉구하며 "그것이야말로 민주화를 유린한 전두환이 만든 민정당의 후예가 아니고, 제대로 된 정당이란 걸 국민들께 보여주기 위한 최소한의 도리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 3당과 협의해서 4당이 공조해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제명을 추진하기 위한 윤리위 제소를 추진할 것"이라며 "이외에도 5·18 단체나 유가족, 민주화 정통성을 지키고자 하는 국민들과의 연대를 통해 강력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최경환 의원과 설훈 민주당 의원이 금주 중 5·18 유공자로서 명예가 훼손된 데 대한 당사자로서 사법당국에 고소장을 제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