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나경원 "댓글 조작이 국민 마음 훔쳤고 국민 생각 바꿨다"
[사진-전국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1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김경수 경남지사가 댓글 조작 공범 혐의로 구속된 것과 관련 "국민은 김 지사가 문 대통령 지근 거리에 있음을 기억한다"고 전하며 "문재인 대통령은 김 지사의 댓글 조작에 대해 어디까지 알고 있었는지 답해야 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의 해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댓글이 조작됐고 국민 마음을 훔쳤고 국민 생각을 바꿨다"며 "우리는 그게 여론이고 진실이라 생각했지만 우리가 속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주의가 말살됐다"며 "이제 진실을 밝혀야 할 때"라고 전했다.

[사진-전국뉴스]

나 원내대표는 특검에 대해 "특검 수사는 그 대상에 있어 매우 제한되어 있었다"며 "어제 오사카 총영사나 센다이 총영사가 사실상 대가로 유지되고 제공됐다는 취지의 판결이 나왔다"고 언급했다.

이어 "여기 핵심 인물은 백원우 전 청와대 비서관"이라며 "검찰은 당시 수사에서 유야무야 했던 것을 기억한다. 백 전 비서관의 이 사건 관여에 대해 명백히 다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민주당이 어제 판결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며 "그 화살을 판사 개인에 대한 공격과 사법 농단세력 운운하며 사법부를 공격하고 있다. 치졸하고 위험한 발상"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는 삼권분립의 헌법을 철저히 부정하는 일"이라며 "김명수 대법원장의 사법부는 이미 특정 정치 성향과 정치 편향을 띄는데, 이제 사법부를 정부여당이 주머니안 공깃돌로 만들겠다고 선전포고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대체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헌법은 어디로 가는가"라며 "민주당이 이렇게 노골화할 경우 국민과 함께 싸울 수 밖에 없다. 민주당은 개인 판사에 대한 공격이나 적폐를 운운할 게 아니라 반성과 사과가 먼저"라고 주장했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