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장병완 "법원 판결 존중돼야…민주, 국민 앞에 사과부터"
[사진-전국뉴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3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경수 경남지사의 법정구속과 관련 "이번 판결을 계기로 정치권의 여론조작이 사라지는 출발점이 돼야한다는 점을 강조한다"고 전하며 "선거운동 과정에서 댓글조작 매크로를 통해 국민의사를 왜곡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파괴행위"라고 밝혔다.

장 원내대표 "법원의 판결은 존중돼야 한다"며 "민주당은 재판부 인신공격이나 불복을 중단하고 국민 앞에 사과부터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회는 멈춰있는데 정국은 요동치고 있다. 김경수 지사는 드루킹 사건 관련 판결로 구속됐고, 황교안 전 총리는 대선 지지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며 "여당은 도덕성에 치명상을 입었고, 제1야당은 과거 국정농단 세력 부활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믿고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여당과 제1야당이 없는 상황이 된 것"이라고 밝혔다.

장 원내대표는 "평화당도 혼란스러운 국정을 수습하고 국민이 진정 원하는 정치를 위해선 어떻게 할지에 대해 진로를 고민할 시점이라고 생각한다"며 "국민 삶을 챙길 수 있는 정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