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나경원 "양승태 전 대법원장 소환,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부끄럽고 참담"
[사진-전국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文정권 사법장악 저지 비상대책회의'에 참석해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오늘 검찰에 출두한다"고 전하며 '사법 농단' 의혹을 받고 있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검찰 소환과 관련, "대한민국 역사에 있어 가장 부끄럽고 참담한 날이 될 것 같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의의 최후 보루라는 사법부가 오늘의 모습을 보이게 된 게 과연 전임 대법원장의 사법부만의 잘못인가"라며 "저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얼마전 퇴임한 안철상 행정처장은 지난 5월 사법행정권 남용 조사를 마쳤으나 형사처벌 사안이 아니라고 했다"며 "그후 김명수 대법원장은 법원 문을 활짝 열고 검찰에게 문을 열어줬고 그 과정에서 적법한 수사냐 조사냐를 두고 여러 논란을 일으켰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김명수 대법원장을 앞세운 문재인 정권의 사법장악시도는 사법난국으로 치닫고 있다"며 "코드인사로, 이념편향으로 사법부를 정치화하고 사법부 위상을 추락시켰다. 병역거부자 무죄 등 사법부는 총체적 위기"라고 진단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