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나경원 "김태우 수사관 특검 발의 미룰 수 없어"
[사진-전국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김태우 수사관 개인 문제다, 수사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수사 가이드라인 아닌가"라며 "이제 특검 발의를 미룰 수 없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미 준비된 것을 발의하고 반드시 특검을 관철해서 내용의 시시비비를 가리겠다"며 "국민들이 가지고 있는 의혹을 다 밝혀서 이 정권이 그동안 사찰한 것을 밝혀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전국뉴스]

나 원내대표는 또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에 대해서는 용기 있는 폭로를 치기로 폄훼했다고 본다"라며 "대통령이 대통령 중심의 권위주의적 세계관이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신년사를 보면서 우리는 특검법을 오늘 안으로 발의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라며 "바른미래당과도 협의를 해보겠지만, 바른미래당이 속도를 늦춘다면 우리 법안을 독자적으로 발의하겠다"라고 피력했다.

나 원내대표는 신년사 전체 내용에 대해서도 "대한민국의 비상상황에 대해서 허심탄회한 반성이나 대안을 기대했는데 결국은 스스로 칭찬하는 공적조서만 내는 것 아니냐"라며 "새로운 내용 없이 그대로다. 마이웨이 신년사가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