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나경원 "청와대 이전 어려움, 알았다면 '기만' 몰랐다면 '무능'"
[사진-전국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7일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 공약 무산과 관련해 "위선적인 정부의 또 다른 민낯을 보는 것 같다. 청와대 이전의 어려움을 알고도 그런 공약을 했다면 기만이고, 모르고 했다면 무능"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이제 '척쟁이' 노릇은 그만해야 한다. 착한 척, 국민 위하는 척, 소통하는 척 그만하고 거듭나기를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와 관련해 "메신저를 '나쁜 놈' 프레임에 가두는 간계를 무차별적으로 썼다"며 "신 전 사무관이 극단적인 시도를 하자 이번에는 진실파악 시도가 공익제보자의 인권을 침해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런 논리라면 신 전 사무관에 대한 고소를 철회하는 게 우선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전국뉴스]

나 원내대표는 또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민정비서관실이 해경 일부 직원의 컴퓨터와 휴대전화를 조사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거론, "대통령 친인척을 관리해야 할 민정수석실이 부처에 관여한 것으로, 명백한 권한 남용"이라며 "청와대의 전방위 사찰이 사실로 밝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방위비 분담금 문제가 한미동맹의 이상 기류를 증폭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방위비 분담금 협상 결렬이 자연스럽게 한미 군사훈련 중단, 주한미군 감축이나 철수로 이어지는 거 아닌가 하는 의혹도 있다"며 조속한 방위비 협상 마무리를 촉구했다.

 

신홍진 기자  hjshin1123@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홍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