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정동영 "일본 대사관 항의방문 및 항의서한 전달할 것"
[사진-전국뉴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아베총리 내정간섭 망발 규탄 및 사과요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정 대표는 이번주 수요일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집회' 참석 및 일본 대사관 항의 방문, 항의서한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기자회견문 전문.

어제 일본의 아베총리가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우리 대법원의 배상판결과 관련하여 일본 정부 차원에서 대응을 주문한 것에 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지난해 12월 20일 독도 북동쪽 200km 밖 공해상에서 북한 어선에 대한 구조 작업을 벌이던 한국광개토대왕함이 일본 해상자위대 소속 항공초계기를 향해 공격용 레이더를 조준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설령 이것이 사실이라 하더라도 초근접 비행으로 우리 군함에 위협을 가한 일본 초계기에 대한 당연한 방어조치로서 우리 군함이 미사일을 발사하지 않은 것을 다행으로 자위해야 할 것이다.

만약 또다시 일본자위대 초계기가 근접 비행으로 우리 군함을 위협할 경우 우리 군은 즉각 강력 대응해서 다시는 우리 군을 시험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

또한 어제 아베총리가 일제강점기 강제징용피해자들에 대한 한국대법원의 배상판결과 관련하여 국제법에 비춰 있을 수 없는 판결이라고 주장하면서 일본 정부차원의 대응을 주문했는데 일제의 강제징용, 또 일본군 성노예피해자 할머니 사건 자체가 국제법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며 인류사적으로도 수치스러운 일이다.

한국의 사법부는 강제징용배상자인 일본 신일철주금이 포스코와 합작으로 설립한 PNR에 대해 강제집행을 즉각 실시하고 미쓰비시 관련 피해자들이 강제집행을 신청하면 즉시 수용해서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한을 풀어드려야 한다.

아베총리는 추락하는 일본 국내 정치적 상황에 대한 고려로 한국과의 갈등을 조장하려는 그런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강제징용 피해자와 일본군 성노예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진심으로 머리숙여 사과하는 것이 도리다.

민주평화당은 대한민국 사법부의 결정에 대해서 아베 총리가 내정간섭을 하며 일본 정부 차원의 대응을 주장하는 일본 측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 금주 수요일, 일본 대사관을 방문해서 항의 집회를 열고 항의 서한을 전달할 것이다. 수요집회에 함께 참석할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사법농단수사팀은 강제징용 피해자 재판을 두고 양승태 대법원장의 사법부가 박근혜 정부와 뒷거래를 했다는, 재판거래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 구속된 임종헌 법원행정처 차장의 몸통을 찾아서 처벌해야 한다.

3.1혁명과 건국 100주년을 맞아 한일관계가 과거를 청산하고 새로운 우호 관계로 전진하기 위해서는 먼저 일본정부의 공식적이고 진심어린 사과와 반성이 기초가 되어야 한다.

민주평화당은 대한민국 정부가 3.1혁명과 건국 100주년을 맞아 아베총리의 망언에 대해 주권국으로서 강력한 자세를 취할 것을 주문하며 동시에 올해 민주평화당이 마지막 문화독립군이 되어서 일제잔재를 청산하는데 앞장설 것임을 선언한다.

2019년 1월 7일

민주평화당 대표 정동영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