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손학규 "불통의 정치 끝내려면 선거제도 개혁이 첫 걸음"
[사진-전국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4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인사에 대해 "국정의 새로운 비전은 보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확대간부회의에서 "안보와 평화 대신 경제를 주제로 내세우며 기업의 투자를 강조했지만 울림이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학규 대표는 "기본적 정책 기조에 변화가 없다는 점은 대단히 안타깝다"며 "신년하례 장소를 중소기업을 중시한다는 뜻에서 중소기업회관으로 잡고 또 경제를 중시한다는 뜻에서 4대 기업 총수를 불렀지만 새로운 감흥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불통의 정치를 끝내야 한다. 그래서 정치개혁이 필요하고, 선거제도 개혁이 첫걸음"이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정당득표율에 정비례하는 의석배분 선거제도)를 통해 국민의 뜻을 받드는 국회를 구성하고, 민주주의를 한 단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진성 기자  id59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