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나경원 "수신료 거부·강제징수 금지 통해 KBS 편향성 바로잡을 것"
[사진-전국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4일 KBS 수신료 강제징수 금지와 수신료 거부 운동을 펼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위-KBS의 헌법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위 연석회의'에서 "언론 공정성을 뒤로한 채 언론 자유를 악용하는 KBS의 헌법 파괴를 저지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민은 이같은 공영방송을 그대로 둬야 하는지 강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KBS 공영노조마저 심각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면서 "수신료 거부와 강제징수 금지를 통해 KBS의 편향성을 바로잡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KBS는 연봉 1억원 넘는 직원이 전체의 60%이고 전체의 70%가 간부라고 한다. 또 친정권 인사 김제동씨에겐 7억원의 출연료가 지급된다고 한다"며 "모두 국민의 동의 없이 걷는 수신료에서 나오는 돈"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당 홈페이지를 통해 국민모니터팀을 운영해 편향된 보도나 방송에 관한 제보를 받겠다"고 덧붙였다.

 

박남근 기자  kid5488@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남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