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스포츠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tvN 불금시리즈‘톱스타 유백이’김지석, 실연 5단계→더 달콤해진 츤데레
[사진-IBS중앙방송]

지난 28일(금) 방송된 tvN 불금시리즈 ‘톱스타 유백이’(극본 이소정·이시은/연출 유학찬/제작 tvN) 7회는 유백(김지석 분)-오강순(전소민 분)-최마돌(이상엽 분)의 예측불허 삼각로맨스가 절정으로 치달아 극의 재미와 몰입도를 높였다.

이 날 유백은 오강순에게 차인 후 시련의 아픔에 눈물을 흘렸다. 특히 유백은 현실 부정에서 현실 타협, 분노, 후폭풍, 실성까지 실연 5단계를 겪으면서도 오강순을 잊을 수 없었다. 수족관 속 성게를 보고 오강순이 자신에게 했던 말과 행동을 떠올리거나 술로 밤을 지새우는 중에도 오직 오강순만 생각하는 유백의 애처로운 모습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는 오강순도 마찬가지였다. 유백에게 선물 받은 팔찌를 되돌려주면서 “인자 우리 섬에도 오지 마요. 나 그짝 얼굴 다신 보고 싶지 않은께”라고 모진 말을 내뱉었지만 머리에서 떠나지 않은 유백 생각에 심란해 했다. 이에 헤어짐을 마주했지만 여전히 서로를 그리워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애틋함을 더했다.

그런 가운데 유백-오강순의 썸은 위기 후 더욱 폭발했다. 유백은 오강순과의 열애설을 취재하는 기자를 피한다는 핑계로 오강순의 집을 다시 찾았고 이는 두 사람의 진심을 엿보게 하는 기회가 된 것. 이후 두 사람은 자전거 데이트로 조금 더 서로를 향한 마음을 열었다. 이어 유백은 “아빠가 좋아하는 노래들 기타로 쳐보고 싶지 않아?”라며 기타 레슨을 하는 중에 심장을 간질이는 스킨십이 이어지며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유백-최마돌의 갈등 또한 최고조에 달았다. 두 사람은 “뭘 상상하든 그 이상의 묵직하고 강렬한 24시간을 보냈거든”, “함께 한 시간의 무게가 얼만디”라며 서로 오강순의 곁에서 떨어지라고 도발했다. 이에 한 여자를 사이에 둔 ‘유니콘’ 유백과 ‘신사’ 최마돌의 뜨거운 대립이 안방 여심까지 흔들었다. 특히 7회 엔딩, 오강순 선 자리에 대타로 나선 최마돌이 마침내 그녀에게 자신의 진실된 마음을 고백해 시선을 강탈했다. “깡순아 오빠는 닐 이라고 즐겁게 웃게 하는 게 꿈이었어야. 오빠한테 니는 내 과거고, 현재고, 꿈이였어. 인자 니랑 함께 하는 미래도 놓치고 싶지 않은디, 안되겄냐?”라고 프러포즈하는 최마돌의 저돌적인 모습이 담긴 것. 무엇보다 오강순-최마돌은 어린 시절부터 친남매처럼 지냈기에 최마돌의 갑작스런 고백에 오강순이 어떤 대답을 할지, 이로 인해 유백-오강순의 로맨스는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시청자들의 관심을 높였다.

 

김현실 기자  siri102@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