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여야 3당, '감액 규모·사업' 두고 대립각
[사진-전국뉴스]

여야 교섭단체 3당의 원내대표들이 5일 오전 연쇄적으로 만나 예산안 처리 문제를 논의했다.

전날 밤늦게까지 이어진 마라톤협상에서와 마찬가지로 이날 회의에서도 감액 규모·사업을 두고 여야 간 첨예한 대립이 지속됐다.

민주당은 예산안조정소위 소(小)소위에서 감액한 1조4천억원 규모에서 추가 감액은 안 된다는 입장을 내세웠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전체 예산안의 1% 정도는 통상 삭감한 전례를 거론하며 단기 일자리, '깜깜이' 남북경협 예산 등에서 모두 4조2천억원 이상을 삭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야당이 반드시 감액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이 반영이 안 돼 서로 이견이 있다"고 설명했다.

협상 과정에서 4조원 세수 부족 문제도 다시 불거져 회동 장소에서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4조 세수 결손 대책은 전혀 없고, 결국 마지막 대책이 국채 발행인가"라며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말했다.

예산안을 둘러싼 여야 대치에 협상 장기화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일자리, 남북경협 예산이 가장 문제가 되는 쟁점"이라며 "오늘 오전까지 합의가 안 되면 (협상이) 상당히 장기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야 3당 대표들이 참석한 오전 공동기자회견에서 "정부·여당은 민주주의 정신을 제대로 살리고, 국민의 뜻을 제대로 섬겨야 한다"며 "선거구제 개편은 야 3당만의 뜻이 아니라 국민의 뜻"이라고 밝혔다.

이에 맞서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당 회의에서 "국민의 삶과 직결된 예산안을 룰을 다루는 선거법과 연계하는 것은 전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야당들이 예산안과 선거법 개정안을 연계시켜 농성하는데,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dklee2006@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