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병준 "문 대통령 귀국 후 청와내 문제 어떤 조치 내릴지 기다리겠다"
[사진-전국뉴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생활적폐 청산을 외치는데 청와대 내부는 썩어들어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해외순방 중에 청와대의 기강해이가 이곳저곳에서 터져 나오는데 남의 눈의 티는 적폐라고 하면서 내 눈의 들보에 눈을 감아서는 안 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청와대 직원이) 비리에 관여한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된다"면서 "문 대통령이 이 부분을 앞으로 어떻게 처리할지, 귀국 후에 어떤 조치를 내릴지 국민과 함께 지켜보고, 기다리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해외순방 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서도 통상에 대한 언급은 없고 오로지 북한 문제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답방 이야기만 나온다"면서 "어떨 때는 남북관계를 지지율 방어용으로 활용하는 것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전문가마다 내년부터 혹독한 경제 한파가 올 것이라고 걱정이 많은데 문 대통령은 기내 기자간담회에서 경제문제는 질문도 못 하게 하고, 김정은이 답방하면 온 국민이 쌍수로 환영할 것이라는 말만 했다"면서 "북한 제일주의를 내려놓고 경제 우선주의로 국정 기조를 전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원내대표 경선 과정에서 있지도 않은 지지 선언을 한다고 하는 것들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면서 "그들이 혹시 탈당계를 내더라도 접수하지 말고, 기다렸다가 허위였다면 반드시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