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손학규 "경제위기론 근거 없는 낭설 아니다...청와대 정책실장직 없애야"
[사진-전국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5일 "청와대는 경제수석비서관 하나로 충분하다"며 "가능하면 청와대 정책실장직을 없애라"고 요구했다.

손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고위당정청협의회에 참석해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옹호하며 '우리 경제에 대한 근거 없는 위기론이 경제를 더 어렵게 할 것'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 "만약 이게 대통령의 인식이고 청와대 참모의 생각이라면 심각한 일"이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그는 "경제위기론은 근거 없는 낭설이 아니다"라며 "대통령과 정부가 제대로 인식하고 노동개혁, 규제개혁 등으로 경제를 살릴 생각을 하지 않으면 큰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일부 경제관료를 바꾸는 데 그쳐서는 안 되고 철학을 바꿔야 한다"며 "내각에 경제를 맡기고, 일자리위원회, 청와대 일자리수석, 소득주도성장위원회를 없애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소득주도성장의 원조라 할 수 있는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을 정책실장에 앉히면 또다시 경제부총리는 허수아비가 된다"며 "시장과 기업을 위하는 경륜가를 부총리에 앉혀 경제를 맡겨야 한다"고 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개최되는 여야정협의체 첫 회의 참석을 앞두고 "경제 분야 '투톱' 교체에서 시장존중주의자가 임명돼 시장에 새로운 신호를 줘야 한다고 촉구하겠다"며 "최저임금 인상 철회 내지 적용 시기 유예 문제도 집중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또 "낙하산 인사 금지, 채용 비리를 위한 입법 과제와 국정조사, 방송법 개정 등 사회정의와 공정사회를 이룰 내용도 합의를 이루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성과 비례성이 보장된 선거제 개혁이 올해 안에 마무리되도록 우선순위를 두고 협상하겠다"고 덧붙였다.

 

이계환 기자  lkhwany@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