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에서 함께 만드는 판소리 가락
[사진-전국뉴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지병목)은 11월 매주 수요일(7일, 14일, 21일, 28일) 오후 3시에 상설공연 '한 주의 쉼표, 고궁 음악회'를 2층 로비에서 개최한다.

'한 주의 쉼표, 고궁 음악회'는 국가무형문화재 명창의 무대 등 수준 높은 국악공연을 비롯해 다양한 분야의 음악공연을 선보이는 국립고궁박물관의 대표적인 문화행사다.

이번 음악회에서는 '관람객과 함께하는 판소리'를 주제로 추임새 배우기, 해설이 있는 판소리 공연을 펼치며 11월 한 달 동안 관람객과 국악으로 교감할 수 있는 공연으로 구성했다.

7일, 14일, 21일 공연에서는 소리꾼 오단해(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심청가 이수자)와 그의 오래된 친구이자 고수로 활동하는 이우성(서울시 무형문화재 제25호 판소리 고법 이수자)이 소리와 장단의 합을 맞출 예정이다.

판소리 무대에서 고수는 북을 연주하는 조력자로만 보이지만 천하의 명창도 고수를 잘 만나지 못하면 제 역량을 발휘하지 못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고수의 역할은 절대적이다.

그만큼 판소리에서는 두 사람의 합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관람객들은 고수의 추임새도 배워보고 학창시절부터 함께해온 두 친구가 소리꾼과 고수로 만나 우정과 예술로 어우러지는 모습을 보며 색다른 감동을 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28일 공연에는 전통과 창작을 넘나들며 국제적으로 활동하는 전태원(JTBC 팬텀싱어2 출연, 전주대사습 2위)이 함께한다.

공연자로부터 듣는 판소리에 대한 정보도 듣고 젊은 소리꾼의 신명 나는 무대도 감상할 수 있다.

국립고궁박물관의 입장료와 상설공연 관람은 모두 무료로 운영된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이번 공연 관람을 위해 방문하는 국내외 관람객들이 선율적 표현이 중요한 판소리에 직접 추임새를 넣어보고 판소리에 대한 정보도 얻는 유익한 시간을 보낼 것으로 본다.

앞으로도 관람객들에게 소중한 추억과 즐거움을 선사하는 다양한 문화행사를 선보이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이재호 기자  dokdosisa@naver.com

<저작권자 © 독도시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